소개 가이드

여강고성에서 거닐면서 부드러운 세월들을 체험

여강이라하면 이의 야경을 꼭 말하여 드려야 합니다. 매일 어두움이 내릴때면, 고성은 번화한 시각이 시작됩니다. 각종 다양한 주바는 네온불을 켜서 길거리에서는 사람들이 북적이기 시작합니다. 초롱이 높이 걸려있고, 즐거운 노래속에서 곳곳에서 번화한 정취를 드러내고 있습니다. 번쩍이는 등불과 비교하여, 뭇 사람들은 여강고성의 조용함과 상서로운 낮경치를 즐겨하지만,낮은 관광객들이 잘알고 있지만, 저녁이면 더욱 북적이고 아름답습니다. 

조용한 길거리 ↑↑↑

중하에 접어든 현재, 고성은 열렬한 정취를 맞이하고 있습니다. 맑고 아름다운 햇빛, 광음은 몇분의 부드러운 정의를 담고 있습니다. 

가을의 정취 ↑↑↑

한쪽은 북적이는 인파, 다른 한쪽은 고요한 마등, 이런 이중천의 도시 정경은 고성에서 흔히 볼수 있습니다. 

끊임없는 관광객들 ↑↑↑

 고요한 한모퉁이 ↑↑↑

매일 날씨가 좋을 때면, 고성의 길거리에서, 푸르른 하늘 두둥실 떠돌고 있는 흰구름, 주위 물이 졸졸 흘러내리는 다리, 건물의 앞과 뒤에서 꽃의 향기가 흩날리고 있습니다. 상가에서 기르는 고양이과 강아지는 해나른해서 문앞에 누어있고, 한가로이 길옆 청석판로를 오가고 있는 관광객들을 바라보고 있습니다. 노인들은 차탁상에서 카드놀이를 하고, 주위에서 때론 은기를 두드리는 소리가 들려옵니다. 유리창문을 사이두고, 여러분들은 두,세명이 함께 앉아있는 관광객들을 볼수 있고, 어떤 사람들은 뭔가 사색에 잠겨있고, 어떤 사람들은 이야기를 나누고 있으며, 만약 비가 내릴때에는 이 풍경에 수많은 시와 그림을 더하여 주고 있습니다. 

나시문화가 포만되어 있는 상점 ↑↑↑

목부대문 ↑↑↑

고성이 크지않아 두시간이면 천천히 한 바퀴 돌수 있습니다. 안에는 장식품, 망토, 모우육을 판매하는 작은 가게가 있을 뿐만 아니라 문예청년들이 문신, 사람초상을 그리여, 만약 흥취가 있을 경우, 시도해 보아도 괜찮은 곳입니다. 여강문화를 융합한 수많은 점ㅍ 양측에는 차마고도와 같은 유적, 동파문화, 나서고악 같은 원소들이 전시되어 있습니다. 동파교를 적재로한 나서족 고대문화는 기나긴 세월의 흐름속에서 형성되었습니다. 지혜가 충만된 나시족 인민들은 흰벽에 그려두고 처마밑에 조각하여 두었습니다. 

특색상품 ↑↑↑

특색미식 ↑↑↑

이 곳에는 부동한 언더, 부동한 복식, 각종 예술이 이곳에 융합되어 있습니다. 사면팔방에서 온 관광객들은 이곳에 집결되어 한패 한패 왔다가, 한패 한패 떠나군 합니다. 

점주선언 ↑↑↑

형형색색의 사진 ↑↑↑

이곳의 매개 석판의 모퉁이마다는 수많은 이야기들이 보류되어 있으며, 뭇 사람들은 도시의 북적임을 피하여 이곳에 와서 수년동인 지내군 합니다. 전에 멋대로 보내였던 청춘, 이곳에 와서 모두 몇잔의 고민으로 변해버립니다. 사람들은 정감이야기를 가슴에 품고, 이 곳에서 미세먼지까지 씻어내어, 마음속의 세례를 얻도록 합니다. 

세월의 흔적 ↑↑↑

옛거리에서 거닐면서 끊임없이 순환되는 선율을 들을수 있습니다. 나날이 농후한 상업의 정취는 마감의 이 고성의 아늑함을 침몰하고 있습니다. 사람들 매일 깨여날때, 햇빛속에서 목욕하면서 나누는 인사말: 여강, 안녕.

테마공략
윈난으로 가는 이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