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개 가이드

참으로 아쉬워 푸얼 그린 삼각

푸얼 “그린삼각”은 세월의 흐름에서 잊혀진 신비한 토지이며, 이곳에는 사람과 차가 서로 지켜주고 서로 알아주는 기억들이 남겨져 있고, 이곳에는 사람과 사람들 사이 제일 순수하고 진지한 감정이 있어, 마치 자연의 원점, 인류의 동년으로 돌아온듯 싶습니다. 

<<아와인민들의 새로운 노래>>로 인기를 지닌 곳이 바로 -- 서맹입니다. 초가지붕, 검은색 바탕에 붉은색 무늬의 아와원시 풍격 건축물들은 여러분들더러 동화의 세계에 들어선듯 싶습니다. 

이 작은 도시에는 붉은등, 파란등이 없고, 광고간판도 없고, 북적이는 인파도 없으며, 단지 신성하고 맑은 용담에 푸른 하늘과 흰구름이 비껴져, 거울처럼 맑으며; 깊은 밀림속의 용마성지는 신비롭고 심원하며; 이간폭보의 웅위롭고 장관적이며, 아와등삭교는  너울거리고 있습니다. 저녁이면 아와부락 캠프파이어에 참가하여 술을 마시면서, 아와족 아가씨들과 함께 모닥불앞에서 춤을 추고; 아와족 사내들은 거무레한 앞가슴을 드러내고, 통천의 신기 - 목고를 두드리여, 이때 와산은 떠들썩한 파티 화로가 되어, 여러분들은 와산의 열정속에서 연령, 성별과 관계가 없이, 모르는 사람들과 함께 손을 잡고 춤을 추면서, 나이, 신분, 우려, 그리고 집으로 돌아가는 길 마저 잊게 됩니다.

격동적인 심정을 정리하고, 에멜라드로 불리는 맹연으로 향하여, 이 곳에는 전국에서 제일 완벽한 태족고진-나윤고진이 보존되어 있으며, 농후한 풍정의 대금탑도 있으며; 지금까지 700년이 되는 토사선무사서가 있으며; 이역풍정을 포함한 미얀마로 향하는 맹연항구도 있습니다. 이곳에서 태족 고대악기 연기를 보고, 궁정의 동경음악을 듣고, 태족 특색요리를 맛보면서, 태족의 풍정을 체험한 뒤에, 난창현에서 천년만묘의 고다의 경매산으로 향하고, 저녁에 고유한 백연호텔에서 묵으면서, 차를 맛보고, 몸과 마음을 휴양할 수 있으며; 창문을 열고 창밖을 바라보면 밤 하늘의 별들이 방에 떨어질듯한 부랑족여관에서 묵을 수 있습니다. 

난창, 이는 로맨틱한 이야기가 이루어지는 곳으로서, “깊은 정을 지닌 사나이와 아가씨”는 지금까지도 이어져 오고 있습니다. 이곳에서 연인들은 서로 갈라지지 않고, 손에 손을 잡고 함께 늙어가며, 사람과 차의 서로 지켜주고 서로 요해하면서 늙어가고 있습니다. 경매망경옛다원은 현재 세계적으로 보존이 제일 완벽하고 면적이 제일 큰 인공재배형 옛 다임이며, 지금까지, 이곳의 부랑족, 태족 인민들은 여전이 이 고다수에서 다잎을 채취하고, 최고 품질의 푸얼차를 만들고 있습니다. 장수촌 나간수채는 조용히 간간에 누워, 밥 짓는 연기가 모락모락 피어나, 차마 방애를 줄수 없어, 단지 먼곳에서 이를 바라보아도 사람들의 마음을 고요하게 하여 주며; 옹기부랑족 옛 마을에 들어서면 백가 차를 맛보고, 나간불사를 방문하여, 이 곳에서 시간이 정지되는 한가함을 체험할 수 있습니다. 

하레쨔 향촌음악 소진으로 향하여, 이곳에는 “기타 하나로 천하를 다닐 수 있는 즐거운 나고미가 이름을 날리는”나고 인민들이 거주하여, 손님이 왔다는 소리만 들어도, 호미를 버리고, 작업중인 일을 그만두고, 밭에서 나와, 기타를 들고 여러분들을 위해 진지하고 감동적인 노래를 불러주며, 손님들이 떠날때에는 이들은 “참으로 아수워”의 노래를 불러, 매 관광객들은 눈물을 흘리며 떠나게 되며, 마음은 영원이 이 아름다운 마을에 남겨두게 됩니다.

테마공략
윈난으로 가는 이유